어느날 누군가 당신에게 와서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노래를 들려달라" 고 한다면 어떤 곡을 선택하겠는가? 이건 정말 어려운 문제일지도 모르지만 필자는 고민끝에 추천해 줄 노래가 있다. 바로 팻 매쓰니 그룹의 'Dream of the Return'.

이 노래는 자신의 연주목표가 빨리 치는게 아니라 진짜 멜로디를 뽑아내는 것이라는 팻 매스니의 말이 허언이 아니라는 것을 증명하는 곡이라 할 수있다. 물론 'Dream of the return'는 곡을 직접 쓴 매스니의 멜로디 감각이 정점에 있을때 만들어진 곡이라는 것을 감안해야 겠지만 이 노래가 보다 완벽하게 만들어질 수 있었던건 펫 매스니나 그의 음악적 동료인 라일 메이스, 그리고 공동 프로듀서로 참여한 베이시스트 스티브 로드비보다도 페드로 아즈나의 공이 크다.

앨범에 참여한 페드로 아즈나는 한국에서 유난히 매스니 팬이 많은 이유로 팻매스니 그룹에 참여한 아티스트 정도로만 인식되는 경우가 많은데, 사실 그는 아르헨티나에서 손꼽히는 거장이라 할 수 있다. 혼자만의 생각일지도 모르지만 브라질에 이반 린스가 있다면 아르헨티나에는 페드로 아즈나가 있다고 자신있게 소개할 수 있을 정도.

어쨋든 이 노래는 페드로 아즈나가 직접 쓴 스페인어 가사에 그가 아니면 낼 수 없는 멋진 목소리. 거기에 팻 매스니의 영롱한 기타소리와 라일 메이스의 피아노 연주는 물론, 역시 페드로 아즈나가 연주한 어쿠스틱 기타가 어우러지며 보다 멋진 곡으로 완성될 수 있었다. 물론 다른 곡들에서도 페드로 아즈나의 이국적인 목소리는 인상적이지만 'Dream of the return' 에서의 그것에 비할 순 없을 것이다.



따뜻한 감성이 극대화 된 'Letter From Home'

일반적으로 팻 매스니 그룹의 음악 성향은 레이블에 따라 분위기 자체가 천차만별이라는 특징을 가지고 있는데(개인적으로 ECM에서 나오는 앨범은 특유의 차가운 느낌 때문에 별로 좋아하지 않는다),'Dream of the return'이 수록된 이 앨범은 전작인 Geffen에서 처음 만든 앨범인 'Still Life' 에서 감지되던 따뜻한 감성이 극대화된 앨범이라 할 수 있겠다.

이 앨범을 'Offlamp' 앨범 만큼이나 아끼는 이유는 위에서도 계속 언급했었던 'Dream of the return'가 있어서 이기도 하지만 그 외에도 여름에 특히 많이 듣는 'Every Summer Night'이나 라디오 프로그램에서도 자주 소개됐던 'Letter From Home'라는 곡이 있기 때문이다. 이 앨범은 이 세곡만으로도 빛나는 명반이다.  

'Letter From Home' 앨범은 팻 매스니가 브라질음악의 영향을 많이 받은 것을 반영한듯 리듬면에서 상당히 풍성해진 것을 볼 수 있다. 사실 위에 소개한 세곡 외에 다른 곡들은 조금 난해한 편이라 처음에는 귀에 잘 들어오지 않을지도 모른다.

하지만 멜로디를 떠나 곡들의 완성도로 볼 때 나머지 곡들도 충분히 훌륭하다. 'Spring Ain't Here'와 '5-5-7'는 기타 신서사이즈를 통한 팻 매스니의 드라마틱한 연주와 라일 메이스의 정갈한 피아노 선율을 들을 수 있는 좋은 예. 그리고 리듬이 풍부한 첫 곡 'Have You Heard'와 앨범에서 가장 신나는 'Beat 70' 같은 곡도 빼놓을 수 없는 수작이다.



 
팻 매스니 그룹이 그려내는 여행 그리고 추억 

'Letter From Home'은 지난 시절을 떠올리는 하나의 추억거리다. 여름시절을 떠올릴땐 'Every summer night'을, 봄을 그리워 할땐 'Spring ain’t here', 그리고 여행에서 보고들었던 것을 글로 남길 땐 'Letter from home'를, 마지막으로 바다가 보고 싶을 때는 'Dream of the return' 이런식으로 말이다. 그래서 이 앨범은 그 어떤 음악보다도 여행에 어울리는 앨범이라고 생각한다.
 
이 앨범을 들을때마다 기분은 좋지만 가슴 한켠이 아련해 지는 것은 왜일까? 추억은 그 자체로 소중하지만 동시에 이미 지난 후에는 그때 그시절, 다시 예전으로 다시는 되돌아갈 수 없기 때문이 아닐까.





                                              Pat Metheny Group- Dream of the Return


 
Vocal & Spanish Lyrics by Pedro Aznar



Al mar eché un poema
Que llevó con él mis preguntas y mi voz
Como un lento barco se perdió en la espuma


바다로 시를 건너네
나의 목소리와 어려운 질문들을 품고서
하얀 포말에 사라지는 여유로운 배처럼

Le pedí que no diera la vuelta
Sin haber visto el altamar
Y en sueños hablar conmigo de lo que vio


돌아오지 않음에
열려진 바다를 보기 전에는
꿈속의 희망을 내게 말하기 전에는

Aún si no volviera
Yo sabría si llegó


돌아오지 않는다고 할지라도
난 도착했는지 알고 있는데


Viajar la vida entera
Por la calma azul o en tormentas zozobrar
Poco importa el modo si algún puerto espera


난 삶을 여행하네
푸른 고요함 또는 폭풍우 속에 침몰하며
몇몇 항구가 기다린다면 그 길은 중요치 않고


Aguardé tanto tiempo el mensaje
Que olvidé volver al mar
Y así yo perdí aquel poema


오랫동안 편지를 기다렸네
바다로 돌아올 것을 잊고
영원히 시를 잃어버렸다고 생각했지


Grité a los cielos todo mi rencor
Lo hallé por fin, pero escrito en la arena
Como una oración


하늘에 이 깊은 슬픔으로 울부짖네
기도같이 모래에 씌여진
그것을 발견하기 까지는


El mar golpeó en mis venas
Y libró mi corazón


바다가 혈관속을 고동치고 
내 마음은 자유로워지네


댓글 구독이 염통을 숨쉬게 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Tech  수정/삭제  댓글쓰기

    팽만식 아자씨 리뷰는 일단 무조건 추천입니다.. ^^
    페드로 아즈나의 읍조리는 보컬..... 가사를 보니 더 감동이네요.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

    2008.08.22 02:06 신고
    • BlogIcon 루이스피구  수정/삭제

      페드로 아즈나 목소리 너무 좋쵸
      이 양반은 개인적으로 좋아해서 앨범도 몇장 소장하고 있습니다

      팽만식 아저씨라고 하시는군요
      전 박만신이라고 부르는데 ㅎㅎㅎ

      2008.08.22 02:11 신고
  2. BlogIcon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연히 지나가다가 좋은 음악 듣고 갑니다. 전 라이브앨범의 Letter From Home만 들어봤는데, Dream of the return이란 곡도 좋네요.

    2008.08.22 02:28 신고
  3. BlogIcon Tired Soul  수정/삭제  댓글쓰기

    레터 프롬 홈은 여행 갈 때 꼭 챙겨다니는 음반이에요.
    사시사철 다 잘 어울리고 곱씹을수록 새로운 맛이 나는 음반이라서...

    아, 간만에 들으니 정말로 좋네요. >_<



    전 박만순이라 부른다능;

    2008.08.22 02:55 신고
    • BlogIcon 루이스피구  수정/삭제

      팻매스니 음악 자체가 여행의 다른 모습이라고 생각합니다.
      '여행'이라는 단어를 빼놓고 그(그들)의 음악을 설명한다는거 자체가 말이 안되는거죠
      그중에서도 이 앨범은 라이브 앨범인 Travels와 함께 가장 여행에 잘어울리는 작품이구요 ^^

      2008.08.22 23:05 신고
  4. BlogIcon 샴페인  수정/삭제  댓글쓰기

    작년인가 팻 메쓰니가 제가 사는 곳에 왔을 때 친하게 지내는 음대 교수
    제자가 팻 메쓰니 밴드에서 베이스를 친다는 이유로 공연후 술자리를
    함께 하는데 저도 불려나가 함께 할 기회가 있었는데 아깝게 놓친 적이
    있습니다. 그 이후에 팻 메쓰니 이야기만 나오면 귀가 번쩍 번쩍 뜨입
    니다. ^^;;

    일년에 한번씩 거장 기타리스트들 이외에 많은 기타리스트들이 모여서
    일주일간 하는 음악축제에 온 것인데 다시 빠른 시일내에 팻 메쓰니를
    보게 되기를 소망합니다. 팻이랑 술이라도 한잔 하게 되면 이곳에도
    흔적 남기겠습니다. ^^;;

    2008.08.22 03:38 신고
    • BlogIcon 루이스피구  수정/삭제

      정말 좋은 기회를 놓치셨네요
      만신이 아저씨와 직접 대면할 기회가 있는걸 보면 연세가 좀 있으실지도.. ㅎㅎ
      나중에 만나시면 후기라도 꼭 전해주셨으면 합니다
      방문 감사드리구요 ^^

      2008.08.22 23:07 신고
  5. BlogIcon 다지마와  수정/삭제  댓글쓰기

    악기연주가 너무 좋은데

    목소리까지 잘어우러지네요

    감성을 울리네 ㅋㅋ

    좋은곡 듣고가요

    2008.08.22 12:55 신고
  6. BlogIcon 하늘다래  수정/삭제  댓글쓰기

    꼼꼼한 음악 소개글에 혼자서 경탄하고 있었답니다^^;
    RSS 구독 후 처음으로 포스팅 되는 글이라 기대하면서 클릭했는데.. 기대를 져버리지 않으셨어요^^

    전 악마가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노래를 들려주지 않으면 지옥불에 던져버리겠다" 라는 질문을 한다면 어떤 곡을 내놓을지 한참 생각해봤는데 머릿속에 맴도는 노래들이 너무너무너무 많네요^^;
    아마 지옥불에 가진 않을듯 ㅎㅎ

    좋은 하루 되세요^^

    2008.08.22 12:57 신고
    • BlogIcon 루이스피구  수정/삭제

      최근에 구독하신 분이군요 하늘다래님과 같은 댓글 볼때마다 기쁘면서도 약간은 부담이 되네요 물론 좋은쪽으로 말이죠. 저도 한참 생각해 봤는데 지금 흐르는 Dream of the Return 이랑 알란 파슨스 프로젝트의 Time 이 두곡말고는 그냥 스쳐갈 뿐이네요 이정도면 불구덩이에 던지진 않겠죠 ㅎㅎ

      그러고보니 하늘 다래님 추천곡도 궁금합니다 그런 상황에서 어떤 곡을 선택해서 들려줄지.. ^^

      2008.08.22 23:11 신고
  7. BlogIcon 웬리  수정/삭제  댓글쓰기

    간만에 저 앨범 다시 꺼내 들어봐야겠네요~ ^^

    2008.08.22 13:31 신고
  8. BlogIcon 시린콧날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래 들으니 if i could가 생각나네요. first circle. off ramp이후로 두번째로 샀던 음반인데, 잠들기전 필청음악이었어요. 김현철이 하던 방송 시그널이기도 했는데

    2008.08.28 08:52 신고
    • BlogIcon 루이스피구  수정/삭제

      저도 이앨범이 오프램프에 이어 두번째로 산 팻 매스니 앨범입니다 말씀 듣고보니 If I Could도 듣고싶네요 좋아하는곡인데.. ^^

      2008.08.28 14:12 신고
  9. Genius360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순의 망설임도 없이" 가 아닌 "고민 끝에"라니...

    2008.09.11 21:51 신고
  10. 매쓰니팬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인터넷 검색을 하다가 들어오게 되었습니다.
    혹시.. 팻 매스니의 Letter from home 피아노 앞보가 있으신가요..? 악보 유료사이트에서 아무리 찾아도 없네요...
    꼭 악보가 필요해서.. 혹시나 하여 쪽지드립니다.
    감사합니다 ^^

    2010.04.24 11:29 신고

BLOG main image
항상 엔진을 켜둘께
여행과 일상 그리고 음악과 영화
by 루이스피구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372)
일상다반사 (19)
나들이/맛집 (1)
국내 여행 (1)
유럽 여행 (15)
한 곡의 여유 (83)
한번에 다섯장 (11)
음악 이야기 (42)
음반 리뷰 및 소개 (99)
도서 (2)
영화 (30)
공연/예술 (7)
야구/스포츠 (1)
축구 이야기 (16)
클래식 매치 (10)
경기 리뷰 (34)
TNM textcube get rss

항상 엔진을 켜둘께

루이스피구'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Copyright by 루이스피구 [ http://www.ringblog.com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TNM DesignMyself!
루이스피구'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