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번에 다섯장- 여덟번째 추천

한번에 다섯장 2009.08.24 23:15 Posted by 루이스피구


안녕하세요 한번에 다섯장 여덟번째 시간입니다. 며칠동안 날씨가 많이 선선해 진거 같네요. 그래도 낮에는 많이 덥습니다. 일교차가 큰데 주의하시고 이럴 때일수록 몸관리 잘 하시길 바랍니다.

참 어제, 오늘 오랜만에 종일 집에 있었는데 문득 한번에 다섯장이 떠오르더군요. 안 쓴지 반년이 넘었는데 너무 무심했던거 같아서 생각난김에 쓰게 됐습니다. 아무래도 컨셉없이 기분되는대로 쓰는 카데고리라 또 하던 방식이 있어서 대충쓰긴 뭐하니 여유가 있을 때 그것도 딱 써야겠다 하는 생각이 안들면 잘 안써지는거 같더라구요. 그렇다고 전 의무감에 쓸 사람도 아니구요.

이번 시간에는 8월동안 많이 들었던 신보들을 소개할까 하다가 그 전에 지금이 아니면 내년 여름에나 소개해야 할 듯한 곡들을 몇 곡 골랐습니다. 마침 제 아이팟에서 랜덤 재생중에 나온 곡들인데 기분전환용 BGM으로도 괜찮은거 같더군요. 고르고 보니 정말 대중적이네요 ㅎㅎ
 
그럼 본격적으로 앨범 소개를 해볼까 합니다.
이제 막바지에 다다른.. 끔찍했던 2009년 여름이 지나가는것을 아쉬워하며.. 

참 쓰고 보니 이게 300번째 포스트네요 ^^






사용자 삽입 이미지

FreeTEMPO / Oriental Quaint [2005]

 말랑말랑한 멜로디에 상큼한 사운드. 이 친구들 노래는 CF삽입곡으로도 많이 사용되기도 했지만 국내외 댄스그룹들이 이들의 소스들을 많이 갖다써서 더 익숙할 듯. 처음에 Wham의 'Last Christmas'를 닮은 'Immaterial White' 땜에 많이 좋아했던 앨범인데 질려서 한동안 안 듣다가 'Prelude'덕에 올핸 좀 찾게 됐다. 이번 여름은 프리템포가 있어 조금은 더 시원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Josh Rouse / Nashville [2005]

조쉬 라우즈의 대표작. 개인적으로 다양한 시도를 한 1972 를 더 높게 평가 한다만 밝은 감성에 유기적인 구성으로 채운 Nashville도 역시 훌륭하다. 음악이 체로 한번 걸러낸 듯한 느낌이랄까. 귀에 걸리는게 없이 너무 듣기 편한 앨범이며 무엇보다도 모든 곡들이 멜로디가 정말 좋다. 재미있게도 조쉬 라우즈는 이혼을 하고 스페인으로 떠나면서 오랫동안 살아온 내쉬빌을 추억하며 앨범을 완성했는데 곡들을 미리 써놔서인지는 모르겠지만 분위기가 매우 흥겹다. 일종의 아이러니.






사용자 삽입 이미지

Carlinhos Brown / A Gente Ainda Nao Sonhou [2007]

 카를링유스 브라운의 2007년작. 뭐 이 아저씨는 카에타누 벨로주나 질베르토 질 이후 최고의 올라운드 플레이어로 브라질 내에서도 명성이 높은데 앨범 명인 'A Gente Ainda Nao Sonhou'는 우린 아직 꿈을 꾸지 못했어 라는 의미답게 이전의 앨범들과는 격이 다른 밀도와 리듬감을 선보였다. 물론 앨범에서 가장 듣기좋은 노래는 파도소리가 들어간 'Aos Teus Olhos'. 여름에 듣기 참 좋은 곡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et Shop Boys /
 Yes [2009]

이제는 거장 반열에 오른 듯한 펫샵 보이스의 신보. 앨범은 중박 정도지만 최근작들에 비해선 더욱 댄서블해서 듣기 좋았던거 같다. 예전에 음악앨범 방송에서도 선곡했고 그냥 지나치려다가 'Did You See Me Comin'을 너무 좋아해서 포함 시켰음. 정말 한결같다는 것이 뭔지 이 밴드를 보면 알 수 있다. 십년이 더 지나도 변함없이 신나는 음악을 들려줄 것같은 듀오.




사용자 삽입 이미지

Manic Street Preachers / Journal For Plague Lovers [2009]

내용물과는 크게 관련이 없어 보인다만 앨범 커버부터 완전 멋있었던 매닉 스트릿 프리처스의 신보. 정말 오랜만에 전성기 시절, 'The Holy Bible'를 연상시키는 수작을 완성해넀다. 갑자기 실종(기억하기론 실종 선고로 사망 간주된 듯)된 리치 제임스의 가사를 기조로 만들어진 앨범인데 처음 들을 때 기나긴 터널을 빠져나온 느낌마저 들었다. 팬들은 물론 매닉스 본인들에게도 최고의 복귀작인듯. 아마 지금은 이 세상에 없을 듯한 리치에게도..    


   


                                




댓글 구독이 염통을 숨쉬게 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지기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 오랜만에 보는 한번에 다섯장 코너네요~! Josh Rouse의 내쉬빌 앨범은 당시에 참 편안하게 잘 들었던 앨범이에요. 글 보니 오랜만에 생각나고 참 좋습니다~ 매닉스 이번 앨범은 너무너무 좋았어요~^^

    2009.08.24 23:32 신고
    • BlogIcon 루이스피구  수정/삭제

      오~ 지기님 일본 잘 갔다오셨나요~

      저도 매닉스는 정말 좋았는데 이게 끝물일지 아님 핑크플로이드 처럼 이전 멤버의 그림자를 이용해 더욱 큰 그림을 그려낼지는 모르곘지만.. 밴드 역사에서 가장 중요한 순간인건 분명한듯 싶습니다~ 개인적으로 이전 행보를 본다면 전자에 가까울거란 생각이.. ^^

      내쉬빌은 너무 좋아하는 앨범이라.. 음악 좋아하는데 팝쪽은 잘 모르는 동생(라고 쓰고 여동생이라고 읽음)들에게 가장 먼저 소개하는 음반입니다 ㅎㅎ

      2009.08.24 23:48 신고
  2. BlogIcon 호박  수정/삭제  댓글쓰기

    300포스팅... 추카합니당^^
    호박도 100단위로 포스팅을 혼자 기념했던것 같아요~ 괜히 대견해하면서 말이죠... ㅋㅋ

    불볕더위는 가신듯합니다. 호박은 여름이라면 딱질색인데~ 다행히 날씨가...
    날씨가 선선해지고 있어욤^^ 근데 불면증이 찾아오셨네욤 ㅠㅠ 엉엉~
    낼은 아마 다크써클이 턱밑까지 내려올듯합니다... 빨리 자야하는뎅~

    상큼한 화욜아침 맞으세요! 좋은꿈꾸시고요~ 히히

    2009.08.25 03:43 신고
    • BlogIcon 루이스피구  수정/삭제

      호박님은 성실하셔서 300번째 포스트는 진작에 넘기셨을거 같습니다~ 저는 띄엄띄엄 블로그를 해서 이제서야 300번째네요 ㅎㅎ

      요즘은 일교차가 크네요 낮에는 덥고 저녁은 썰렁한 ㅎㅎ
      감기 안걸리고 잘 지내고 계시죠?

      2009.09.03 23:57 신고
  3. BlogIcon clotho  수정/삭제  댓글쓰기

    펫샵보이스 옹들의 앨범.. 완전 좋습니다. 매닉스는 제가 원래 이 밴드를 잘 안 들어서 그런지 여전히 귀에 잘 꽂히지는 않더라구요. 결론은 펫샵 만세!!

    2009.08.25 10:51 신고
    • BlogIcon 루이스피구  수정/삭제

      여전히 훌륭합니다 멋진 아저씨들~~

      매닉스는 은근히 취향타는 음악인듯싶습니다 제 아는 사람도 clotho 님처럼 별로 안좋아하더라구요 ㅎㅎ

      2009.09.03 23:59 신고
  4. BlogIcon 반디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곳에는 제가 전혀 모르는 세상이 있어요~
    그래서 자주 오게 되요..^^
    늘 감사합니다~~
    아, 300번째 포스트 축하드려요~~

    2009.08.25 11:07 신고
    • BlogIcon 루이스피구  수정/삭제

      그나마 '엄청' 대중적인 거만 골라서 올렸는데 취향이 조금 다른가 봅니다 ㅎㅎ

      축하 댓글 감사합니다 ^^

      2009.09.03 23:59 신고
  5. BlogIcon 프레쉬덕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역시 피구님의 선곡은~~~~
    캬아~~^^

    2009.08.25 11:17 신고
  6. BlogIcon xarm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오랜만에 올라온 '한번에 다섯장'이군요.
    펫샵.. 아무래도 질러야겠네요.
    'Did You See Me Comming' 좋아하면서도 뭔 고집인지 안 사고 버티고 있었는데...
    이 곳, 저 곳에서 워낙 칭찬이 자자하니...
    더 이상 개길(?!) 수 없겠어요.ㅋㅋㅋㅋ

    300번째 포스팅!!! 축하드려요~~~^^

    2009.08.25 12:41 신고
    • BlogIcon 루이스피구  수정/삭제

      감사합니다~ 펫샵 옹들 앨범은 망작은 없어서 어느거나 소장할만은 한거 같습니다
      근데 전 구입 안했다능(여기서 반전) ㅎㅎ

      2009.09.04 00:02 신고
  7. BlogIcon John Lee  수정/삭제  댓글쓰기

    30초씩밖에 듣지못한다는게 참 아쉽지만..
    좋은 음악 소개받았으니 이제 풀음원 찾으러 고고씽합니다 :)

    2009.08.25 12:51 신고
  8. Fran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오랜만에 올라오는 한번에 다섯장!!! 이네요
    피구님을 모델 삼아 음악의 바다를 헤엄친 보람이 있는지, 5장 중에 4장이 소장반이네요 감격!!! 영광!!!
    내쉬빌 꼭 들어볼게요~ 감사해요~
    300번째 포스팅 축하드립니다 ^^

    2009.08.26 00:20 신고
    • BlogIcon 루이스피구  수정/삭제

      오오~ 대단하십니다 4장씩이나 ㄷㄷㄷ
      내쉬빌 정말 좋습니다. 여기 앨범들 중에서도 특히 아끼는.. ^^

      2009.09.04 00:03 신고
  9. BlogIcon Tired Soul  수정/삭제  댓글쓰기

    더 이상 보이가 아닌 펫샵 중년들 이번 앨범 꽤 즐겁게 들었어요.
    여름에 참 듣기 좋았달까요.

    그러고 보니 내쉬빌은 예전에 선물받았던 것 같은데 한참 듣다 묵혀뒀던 듯.
    이번 기회에 한 번 꺼내봐야겠어요.


    아, 300번째 포스팅 감축드립니다.
    앞으로도 양질의 이야기들 많이 부탁드려요. ^_^

    2009.08.26 01:35 신고
    • BlogIcon 루이스피구  수정/삭제

      그룹 이름도 펫샵중년스로 바꿔야 할듯 이제 이양반들도 연세가.. ㅎㅎ
      그리고 개인저긍로 내쉬빌은 여름에 1972는 겨울에 듣기 좋았던거 같습니다

      축하 감사드리구요 이렇게 부탁하시는데 양질의 포스트로 보답해 드려야.. ^^

      2009.09.04 00:04 신고
  10. BlogIcon 아침해쌀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오 30초긴 하지만 메이나드 오푸아 목소리 오랜만에 들으니까 반갑네요 흐흐;

    Did You See Me Coming? <- 나두나두 마구 들었는데! 찌찌뽕! ㅋㅋㅋ 저 요즘 스완다이브 듣고 있는데;
    근데 내쉬빌.. 하면 뭐랄까 카우보이 모자 쓰고 막 통기타 팅기며 컨트리노래 할 것만 같고... (뭐라는거냐)
    여튼 조쉬 라우즈 목소리 느므 됴아함 +_+ 아하하하하하하

    삼백번째 포스팅 축하해요! 박수박수~

    2009.08.26 02:00 신고
    • BlogIcon 루이스피구  수정/삭제

      고작 30초만 스트리밍인거 지금 댓글 달다 알았다능
      아무튼 감사감사~ ㅎㅎ

      참 내쉬빌은 기차여행이나 해변 드라이브할 때 젤 듣기 좋아요~
      역시 여행엔 기타팝이 쵝오~ ^^

      2009.09.04 00:07 신고
  11. BlogIcon 나이든 소년  수정/삭제  댓글쓰기

    300번쨰 포스팅 축하드려요!
    그동안 수고하셨어요~ 앞으로도 좋은 정보 많이 부탁드립니다. (부담 팍팍ㅋㅋ)

    올여름 해운대에서 프리템포 왔을때 가려다가 새로생긴 클럽있다고 가는바람에 놓쳤다는..
    Pet Shop Boys 이번 타이틀하고 love 뭐시긴가는 꽤 괜찮더군요.
    또 Manic Street Preachers 자켓은 진짜 멋지네요. 찾아서 막 들어보고 싶게 만드는게~

    2009.09.01 07:13 신고
    • BlogIcon 루이스피구  수정/삭제

      안그래도 포스트 잘 못쓰고 있는데 부담 팍팍입니다~

      펫샵옹 앨범에선 Love etc랑 Beautiful People이 맘에 들더군요 매닉스는 자켓땜에 오랜만에 혹했는데 음악도 좋았고.. ^^
      나이든소년님도 많이 바쁘신거 같던데 블로그 다시하시는건가요~ ㅎㅎ

      2009.09.04 00:10 신고
  12. BlogIcon 현짱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기는 미용실,,,사운드가 안나와,,,
    어떤 노래인지 너무 궁금해요,,,
    사무실가서 다시 들어야겠어요,,,

    이제 가을이에요,,,
    하늘이 예뻐요!! ㅎㅎㅎ

    2009.09.01 15:12 신고
    • BlogIcon 루이스피구  수정/삭제

      오올 미용실에서 블로깅을~ 그것도 제 블로그를 찾아주시다니 ㅎㅎㅎ
      30초 듣기라 노래 제목 클릭해야 완곡 들을수 있어요~

      말씀대로 가을이 어느새 와버렸네요
      일주일 전만해도 밤에 창문 안열면 더워서 못잤는데.. ^^

      2009.09.04 00:11 신고

BLOG main image
항상 엔진을 켜둘께
여행과 일상 그리고 음악과 영화
by 루이스피구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372)
일상다반사 (19)
나들이/맛집 (1)
국내 여행 (1)
유럽 여행 (15)
한 곡의 여유 (83)
한번에 다섯장 (11)
음악 이야기 (42)
음반 리뷰 및 소개 (99)
도서 (2)
영화 (30)
공연/예술 (7)
야구/스포츠 (1)
축구 이야기 (16)
클래식 매치 (10)
경기 리뷰 (34)
TNM textcube get rss

항상 엔진을 켜둘께

루이스피구'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Copyright by 루이스피구 [ http://www.ringblog.com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TNM DesignMyself!
루이스피구'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